Year
2022
Theme
Interview

-심버스 최수혁 대표 인터뷰 "자기주권형 분산ID를 기반으로 1초 대의 블록 확정 속도를 가진 멀티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심버스 최수혁 대표의 말이다. 이어 최 대표는 "심버스 플랫폼 기반의 독립적인 블록체인 플랫폼들이 상호 연동하는 프랙탈 네트워크(Fractal Network)의 개념을 도입하였다. 이를 통하여 블록체인의 확장성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고 다양한 사업 분야까지 블록체인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버스를 이끄는 최수혁 대표는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에서 경제학박사를 취득한 후 ICT 정책연구기관인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초대 정보통신산업팀장으로 재직했다. 또한 카이스트 및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학과 겸임교수 역임 등 우리나라 정보화 및 정보통신 핵심적 분야를 개척해온 선구자로 꼽힌다. 최 대표는 현재 (사)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으로도 활동하며 블록체인 산업의 건전한 정책과 산업 발전을 위해 힘쓰고 있다. 다음은 심버스 최수혁 대표와의 일문일답이다. -심버스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달라. ▶심버스는 멀티 블록체인 플랫폼(메인넷)을 개발했다. 분산ID로 작동하는 탈중앙화된 솔트(Sallt) 지갑을 개발해 심버스뿐만 아니라 이더리움 및 비트코인 기반 토큰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블록체인의 편의성과 확장성을 높였다. 심버스 기반의 블록체인 메인넷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프랙탈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도록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주요 솔루션으로 메인넷 솔루션, 탈중앙화 지갑 솔루션, 탈중앙화 ID(DID) 솔루션, 스마트 컨트랙트 통합개발환경(SymPose IDE) 및 다양한 DApp서비스 등이 있다. 그 밖에 블록체인과 관련해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TTA 성능시험에서 높은 거래 속도로 통과했다. 또한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도 업계 최초로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 -심버스의 멀티 블록체인에 관해 설명한다면. ▶멀티 블록체인은 SymID라는 분산ID를 기반으로 작동하고 데이터 성격을 구분해 이벤트에 따라 개별적인 블록의 생성시간 간격을 다르게 할 수 있어 빠른 거래처리 속도를 구현한다. 통상적인 블록체인들과 달리 심버스는 4개의 멀티 블록체인으로 구성돼 있다. 메인체인(Main Chain)은 합의된 거래내역 등의 정보를 기록하고 시티즌체인(Citizen Chain)은 생성된 ID에 대한 공개키 해시 등 문서정보를 기록한다. 워런트체인(Warrant Chain)은 노드들에 대한 보상내역을 기록하고 오러클체인(Oracle Chain)은 자체의 플랫폼 파라미터의 수정이나 메인넷 코인 간의 교환 비율 등 외부에서 제공하는 중요한 정보를 기록한다. -차별점이나 특화된 서비스라고 하면 어떤 게 있나. ▶먼저 심버스는 SymID라고 하는 독자적인 분산ID 체계를 통해 독립된 블록체인 플랫폼들을 서로 연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SymID의 표현방식은 새로이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표준 분산ID의 가장 발전된 형태로 외부의 오라클이 아닌 온체인 정보를 통하여 트래블 룰 등의 문제를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블록체인의 적용 분야가 확대되면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적인 기능을 가진 새로운 메인넷이 필요하다. 경매나 투표, 매칭, 증권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적인 메인넷들이 연동하여 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심버스 네트워크의 SVM(SymVerse Virtual Machine)에서 동작하는 스마트 계약을 작성할 수 있도록 개발환경을 제공하는 SymPose IDE를 꼽을 수 있다. 심버스 SCT(Smart Contract Template)와 이더리움 스마트컨트랙트 언어인 솔리디티와 100% 호환된다. 또한 코딩, 컴파일, 배포 등 심버스 메인넷에 관련된 모든 작업을 하나의 프로그램 안에서 처리하는 환경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로 스마트 컨트랙트의 동작을 손쉽게 파악, 이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중장기 목표와 최종 비전은. ▶블록체인을 한국에서 서비스할 생각으로 만든 건 아니다. 그동안 코로나 팬데믹으로 2년간 해외에 못나갔는데 올 하반기부터는 '글로벌화'에 주력하려 한다. 올해 안에 해외거래소에 메인넷 코인 상장을 목표로 힘쓰고 있다. 9월에는 심버스데이를 개최해 심버스가 축적한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로드맵을 설명하려고 한다. 또한 블록체인 메인넷을 운영하기 힘든 기업들에게 손쉽게 메인넷을 운영할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소스를 제공하여 심버스의 생태계를 확장하고자 한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90213581816107

2022. 9. 6. 16:40

심버스(대표 최수혁)가 9월 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2022 대한민국 4차산업 리딩기업 대상' 시상식에서 기술혁신(블록체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4차산업 리딩기업 대상'은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전환 흐름에 발맞춰 차별화된 기술·경영·제품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우수 기업을 발굴, 선정해 공로를 치하하고 격려하고자 제정됐다. 심버스(SymVerse)는 자기주권형 분산ID를 기반으로 1초 대의 블록 확정 속도를 가진 멀티블록체인 플랫폼인 메인넷 심버스를 개발한 기업이다. 또한 블록체인을 도입하려는 기업들이 단기간에 메인넷을 구성하거나 서비스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주요 솔루션으로 메인넷 솔루션, 탈중앙화 지갑 솔루션, 통합토큰관리 플랫폼, 탈중앙화 ID(DID) 솔루션, 스마트컨트랙트 통합개발환경(Sympose IDE) 및 다양한 DApp 서비스 등이 있다. 이 밖에도 블록체인과 관련해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TTA 성능시험에서 빠른 거래 속도로 통과했고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도 업계 최초로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 또한 NFT 및 쇼핑몰, 쿠폰, 베팅 등 다양한 분야로 블록체인 DApp 서비스를 공급하여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심버스 최수혁 대표는 "각 분야의 메인넷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프랙탈 네트워크를 통해 블록체인의 확장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다양한 사업 분야로 전문성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8/0004790336?lfrom=kakao

2022. 9. 2. 12:19

블록체인 플랫폼 심버스가 25일 ‘NFT META Busan & MARVELS Awards 2022’에서 메인넷 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8월 25일 부산 누리마루 APEC House에서 개최된 제16회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NFT META Busan & MARVELS Awards 2022’는 블록체인 및 인공지능, NFT, 메타버스 산업을 이끌어가는 기업인들이 산업에 대한 전문 의견을 나누고, 2022년 한 해 동안 각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로 업계에 기여한 기업들을 시상하는 자리였다. 이날 메인넷 부분 대상을 받게 된 심버스는 자기주권형 분산ID를 기반으로 1초 대의 블록 확정성을 가진 멀티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알려졌다. 2018년 설립 이후 1년여 만에 세계 최초로 다중 블록체인을 분리하는 데 성공해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게임이론을 바탕으로 컨센서스를 정립해 블록 생성과 동시에 확정이라는 1초대 속도의 혁신을 이뤄 세상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심버스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를 위한 메인넷, 탈중앙화 지갑, DID, 스마트계약 통합개발환경(IDE) 등 다양한 솔루션과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이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메인넷 솔루션은 심버스와 동일한 수준의 독자적인 메인넷 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랙탈 메인넷(Fractal Mainnet) 솔루션과 심버스 메인넷을 이용해 자신의 가상 메인넷으로 구성할 수 있는 가상 메인넷(Virtual Mainnet)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쉽고 저렴하게 자신만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고 운영 관리 비용 또한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심버스 네트워크의 SVM (SymVerse Virtual Machine)에서 동작하는 스마트 계약을 작성하는 SymPose 통합개발환경(IDE)을 통해 코딩, 디버그, 컴파일 등 메인넷에 관련된 모든 작업을 하나의 프로그램에서 처리할 수 있다. 이 SymPose 통합개발환경은 이더리움 SCT도 포함해 손쉬운 스마트 계약의 개발이 가능하며, 탈중앙화 지갑 솔트(Sallt)를 사용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심버스 최수혁 대표는 이날 수상 소감에서 “몇 년 동안 국내에서 메인넷 자체 개발을 하고 운영해오는 것이 녹록지는 않았다”며 “이 상은 심버스 창립 이후 그간의 노력과 수고에 대한 선물이라 여기고, 이번 수상을 계기로 자부심을 갖고 앞으로도 더욱 블록체인 발전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http://gangnamtoday.com/?p=10992 http://humanplusnews.com/View.aspx?No=2513886

2022. 8. 29. 12:33

메디라이크는 건강검진, 성형수술을 필요로 하는 국내외 환자들에게 대한민국 최고의 의료진과 병원을 소개함으로써 환자들 개인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의료 서비스와 더불어 관광 컨시어지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는 의료관광 전문 회사이다. 의료관광 특화 암호화폐 메디캐시(MDC)를 발행하여 의료관광서비스 이용 시 발생하는 비용을 합리적이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한다. 메디라이크는 심버스의 블록체인 지갑(솔트)과 통합 토큰 관리 플랫폼 서비스(BBP), 그리고 쇼핑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로 계약하였다. 지갑 솔트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폴리곤, 심버스 등의 다양한 메인넷을 지원하며 쇼핑몰과 연동하여 지갑에서 직접 로그인이 가능하고, 토큰으로 결제를 할 수 있다. 의료관광객들은 지갑 솔트를 통해 간편하게 쇼핑과 결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블록체인 서비스BBP(Blockchain Broker Platform)는 블록체인의 전송 수수료(gas)를 자동적으로 처리하여 서비스 사업자가 고객들의 가스 비용 관리를 고민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서비스 확장이 보다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높은 의료 수준이 전세계로 알려지면서 의료 관광으로 유입되는 해외 환자의 규모가 연간 50만명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위드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앞으로 더 많은 해외 의료관광객이 한국으로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메디라이크의 블록체인 이용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심버스는 자기주권형 분산ID를 기반으로 1초 대의 블록 확정성을 가진 멀티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를 위한 메인넷, 탈중앙화 지갑, DID, 스마트계약 통합개발환경(IDE) 등 다양한 솔루션과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여 기업들이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http://www.blockchaintoday.co.kr/news/articleViewAmp.html?idxno=23771

2022. 8. 2. 9:33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 기념 ‘블록체인 엑스포 호치민 2022’ 콘퍼런스가 7월 22일에서 23일 호치민시 랜드마크81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베트남재외동포연락협회(회장 응웬 푸빈: 초대 주한국베트남 대사)가 주관하고 한국베트남경제문화협회(코베카: KOVECA/상임부회장 권성택)가 주최한 이 행사에는 최수혁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 겸 심버스 대표를 비롯해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 등이 연사로 초대됐다. 왼쪽부터 ‘블록체인 엑스포 호치민 2022’에서 최수혁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이 베트남 기업들과 NFT와 메타버스에 관해 토론하고 있다. 최수혁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과 베트남이커머스협회가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고 있다 첫 번째 총괄 세션 ‘웹 3.0 시대, 한국-베트남 블록체인의 협력 방안’에서 최수혁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이 기조연설을 해 참석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최수혁 협회장은 “10년간 블록체인은 세상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보여줬지만 미래에는 블록체인이 보다 투명하고 신속한 조직 운영 방식이나 거래 방식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이를 가능하게 해줄 블록체인 인프라 기능과 애플리케이션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NFT & Metaverse’ 세션에서도 최수혁 심버스 대표가 주제발표 및 토론자로 참여했으며, 수준 높은 질문과 미래에 대한 토론이 오갔다. 또한 이날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와 베트남이커머스협회가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 MOU를 체결하며 앞으로 양국 간의 블록체인 협력을 다지기도 했다. http://www.fintech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9432 https://www.startupn.kr/news/articleView.html?idxno=27800

2022. 7. 27. 14:46

멀티 블록체인으로 1초 대의 블록확정속도를 가진 메인넷 심버스가 기업 및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를 위해 블록체인 토털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요 솔루션으로 메인넷 솔루션, 탈중앙화 지갑 솔루션, 통합토큰관리 플랫폼, 탈중앙화 ID (DID) 솔루션, 스마트컨트랙트 통합 개발환경(Sympose IDE), 및 다양한 DApp 서비스 플랫폼 등이 있다. 먼저 메인넷 솔루션은 심버스와 동일한 수준의 독자적인 메인넷 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랙탈 메인넷(Fractal Mainnet) 솔루션과 심버스 메인넷을 이용해 자신의 가상 메인넷으로 구성할 수 있는 가상 메인넷(Virtual Mainnet)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쉽고 저렴하게 독자적인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고 운영 관리 비용 또한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프랙탈 메인넷 솔루션은 노드 수를 신축적으로 결정할 수 있으며, 분산ID를 생성하는 ID 노드와 탈중앙화된 독자적인 지갑을 만들 수 있는 API, 스캐너, 블록체인 모니터, 스마트컨트랙트 개발환경 등을 제공한다. 고객사는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성한 후 다양한 형태의 토큰을 생성하고 손쉽게 스마트컨트랙트를 개발할 수 있다. 한편 가상 메인넷 솔루션은 심버스 블록체인 내에서 가상메인넷을 구분할 수 있는 DID를 생성하는 ID 서버와 탈중앙화 지갑 Sallt에 가상 메인넷을 등록해 다양한 토큰을 생성할 수 있는 임대형 메인넷 서비스이다. 가상 메인넷 솔루션을 통해 블록체인 사업자들은 네트워크 비용 및 블록체인 개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커스텀 지갑 제작 솔루션은 심버스가 개발한 탈중앙화 지갑 Sallt의 기능을 그대로 탑재하고 있으며, 라이브러리 소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솔루션은 다양한 메인넷(SYM, BTC, ETH, BNB, MATIC)을 지원하고 지갑 내에서 직접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으며 신원증명, DID 로그인 기능과 계정 복구 기능 등 보안 관리에도 최적화됐다. 통합 토큰 관리 플랫폼(Blockchain Broker Platform)은 빠르고 간편하게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생성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이다. 블록체인에 쓰이는 가스(전송 수수료)용 코인을 자동적으로 전송해 서비스 사업자가 사용자들의 가스 비용 관리를 고민할 필요가 없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다. DID 솔루션은 분산ID(DID, Decentralized Identifier)나 NFT (Non Fungible Token)를 활용한 신원 및 각종 증명, 전자인증서와 유사한 구조의 분산ID 기반 로그인 서비스를 독자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플랫폼 솔루션이다. 그 밖에 쇼핑몰, P2E, 쿠폰, 베팅 등 다양한 블록체인 DApp 솔루션을 제공하며 컨설팅과 구축 서비스를 제공하여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심버스 최수혁 대표는 “이번 기업용 솔루션은 기업들이 아주 쉽게 전문적이고 독자적인 블록체인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다양한 블록체인들이 출현해 블록체인의 전문성과 활용성을 높이고 서로 연동할 수 있는 프랙탈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것이 심버스의 궁극적 목표”라며 “심버스가 제공하는 솔루션들을 통해 블록체인이 적용된 다양한 서비스와 메타버스 분야가 빠르게 성장하고 확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 http://dailymagazine.co.kr/news/newsview.php?ncode=1065597902383784 https://fnewstv.com/news/newsview.php?ncode=1065591992017238

2022. 7. 13. 9:55

“디지털 플랫폼 정부의 구현은 범정부적인 협력이 전제돼야 한다. (윤석열 당선인이 공약으로 제시한 디지털산업진흥청은) 차관급 부처로 부처 간 조율이 원천적으로 어렵다. 국무위원의 자격을 가져야 부처 간 조율이 가능한 만큼, 디지털자산을 다루는 기구는 디지털자산위원회가 설립되는 게 바람직하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 가상자산으로 대표되는 디지털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전담 정부기관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전문가들한테서 나왔다. 산업 규제와 진흥을 균형 있게 다루면서도 투자자보호에 힘쓰기 위해서는 독립된 기관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17일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가상자산특위, 정무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과 ‘차기 정부의 디지털 자산 정책 및 공약이행 방향’이라는 주제로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특히 이날 국민의힘 가상자산특위 위원인 조 의원과 이영 의원은 윤석열 당선인의 디지털자산 공약 이행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월 19일 △코인 투자 수익 5000만 원까지 완전 비과세 △디지털자산 기본법 제정 및 디지털산업진흥청 설립 △코인 부당거래 수익은 사법절차를 거쳐 전액 환수 △국내 코인발행(ICO) 허용 및 거래소발행(IEO) 방식부터 시작 △NFT 활성화를 통한 신개념 디지털자산시장 육성을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날 포럼에서는 디지털산업진흥청 설립 공약을 둘러싼 전문가들의 조언이 이어졌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역시 디지털자산을 관리·감독할 독립기구 신설에 관한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여야 모두 기본적인 기조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고 있는 만큼, 관련 논의가 탄력을 붙을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최수혁 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회장 또한 “지금 당장 정부조직법을 개정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며 “대통령 직속 위원회에서 초기 어느 정도 역할을 맡고, 향후 디지털혁신부와 같은 형태를 만들어 기존 정부 영역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힘을 보탰다.

2022. 3. 18. 14:29
As Seen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