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서울 서초구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심버스 데모데이에서 한치선 심버스 이사가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심버스가 메인넷과 디앱 생태계 조성 계획을 함께 밝혔다.

23일 심버스는 서울 서초구 리버사이드호텔에서 두 번째 데모데이를 갖고 메인넷과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기능을 탑재한 심월렛(Symwallet)을 공개했다.

최수혁 심버스 대표는 "코인을 발행하며 스캠 의혹을 받고싶지 않아 ICO를 하지 않았고 IEO 역시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디앱(DApp)을 보유한 메인넷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심버스가 공개한 심월렛은 쿠폰 장터, 결제, 디앱 등 기능을 담고 있다. 또 기업을 위한 Baas 기능도 탑재했다. 향후 거래소와 메신저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최 대표는 <데일리토큰>에 "디지파이넥스 상장을 확정했다"며 "정확한 시기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기업은 퍼블릭과 프라이빗 중 사업에 맞는 모델을 선택해 디앱을 만들 수 있다. 자기주권형 분산 아이디(ID) 기술을 사용해 개인정보를 고객과 서비스사가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사용자가 최초로 한 번 개인정보를 제공하면 심버스 네트워크는 이 개인정보를 안전한 저장소에 보관한 뒤 심ID를 발급한다. 동시에 블록체인에도 기록한다. 사용자는 이후 심버스 기반 디앱 이용시 개인정보를 재차 제공할 필요 없이 심ID로 신원을 인증할 수 있다.

한치선 심버스 이사는 "심월렛 안에 심버스를 이용하는 모든 디앱의 탭을 만들었다"며 "전자 지갑 안에서 디앱끼리 유저 환경을 공유하고 서로 연결될 수 있는 환경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깡통 메인넷이라고 불리는 국내 메인넷 시장 현실을 바꾸고 거래가 왕성히 이뤄지는 메인넷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마플스마트러닝, 통인익스프레스, 젠틀마스 등 30여 개 디앱 파트너사를 확보했다는 것이 심버스 측의 설명이다.

이 중 통인익스프레스와는 파트너십을 구축해 블록체인 기반 이사 O2O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통인익스프레스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접목해 배달, 홈케어, 이주 서비스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디앱 파트너사 확보 및 활성화가 주 목적이기 때문에 코인 가격이 상승하더라도 가스비는 매일 똑 같은 금액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 대표는 "1년동안 매일 똑같은 가스비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후 1년마다 2%씩 인플레이션을 적용해 30년동안 순차적으로 가스비가 오를 수 있게 하는 구조"라고 말했다.

노윤주 기자

데일리토큰 http://www.dailytoken.kr/news/articleView.html?idxno=1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