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주권형 분산ID'로 잘 알려진 블록체인 기업 심버스(SymVerse, 대표 최수혁)가 투자설명회를 열고 서비스 계획을 밝혔다. 7일 여의도 위워크에서 열린 투자설명회에서 심버스는 자사의 신원증명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설명과 진행 중인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했다.

심버스는 게임이론과 사회선택이론을 바탕으로 합의 알고리즘을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분산 네트워크인 심넷, 합의 알고리즘인 심센서스, 멀티블록체인인 심체인 등 온라인 거래에 필요한 대부분의 편의성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심버스는 신원증명형 지갑(월렛)이 강점이다. 심버스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기술을 갖추고 있다. 신원관리 지갑에 신원증명을 거쳐 발행된 디지털ID를 분산 저장하는 기술이다. 이른바 '분산ID'다.

심버스가 개발한 분산ID(심아이디)의 특징은 '자기주권형 신원증명'이란 점이다. 자기주권형 신원증명이란 자신의 ID가 신뢰성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분산ID를 통해 선택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분산ID는 다음의 과정을 통해 생성된다. 먼저 신원관리 지갑(월렛)에서 ID를 신청하면 신뢰성 있는 기관에서 신원증명을 거쳐 개인에게 디지털ID를 발행한다. 그리고 디지털ID는 분산원장에 저장됨으로써 분산ID가 된다.

분산ID는 지갑에 설정된 공개키와 개인키를 통해 모든 사람에게 공유된다. 이제 외부인들은 지갑 보유자에게 분산ID 확인을 요구할 수 있고 지갑 보유자는 개인키를 이용해 자신을 증명할 수 있다.

심버스는 내부적으로 분산ID를 저장하는 지갑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향후 이 지갑을 활용해 토큰저장소 뿐만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심버스의 한치선 SNS 이사는 "분산ID는 한국만이 아니라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방향이며 탈중앙화의 핵심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심버스의 신원증명 지갑은 P2P 거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심버스는 소상공인 지불시스템으로 저변 확대를 계획 중이다.

분산ID가 포함된 지갑(월렛)은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P2P거래소로도 활용할 수 있다. 신원증명이 가능하기 때문에 거래소를 거치지 않고도 암호화폐 교환이 가능하다.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은 코인뿐만 아니라 Dapp 토큰 간 교환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이용자가 공유되고 마켓이 공유되는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을 전망이다.

심버스는 신원증명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심버스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지갑을 구현함으로써 연관 거래소나 타 사이트 로그인에 대한 절차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심버스 월렛은 10만 명 수준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실용(Blockchain as a Service, BaaS) 측면에서 전국 소상공인과 중소 슈퍼마켓의 지불시스템을 통한 저변 확대를 꾀하고 있다.

한치선 이사는 "공급자(사업자)들이 심버스를 통해 토큰 발행 및 쿠폰 사용 여부를 제공할 수 있고 국내 소상공인에 대한 페이 서비스, 중동의 호텔 투어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아이뉴스 최진승 기자 choijin@beinews.net

기사 원문 https://www.bei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22259